본문 바로가기

영화리뷰2

잠시 118분간 82년생 김지영이 되어봅시다 <82년생 김지영>리뷰 [82년생 김지영, 2019] 감독:김도영 출연:정유미,공유,김미경,공민정,박성연,이봉련,김성철 줄거리 1982년 봄에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정유미). 때론 어딘가 갇힌 듯 답답하기도 하지만 남편 ‘대현’(공유)과 사랑스러운 딸 그리고 자주 만나지 못해도 항상 든든한 가족들이 ‘지영’에겐 큰 힘이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말하는 ‘지영’. ‘대현’은 아내가 상처 입을까 두려워 그 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지영’은 이런 ‘대현’에게 언제나 “괜찮다”라며 웃어 보이기만 하는데… 간단평 현대 특히 한국 여성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차별, 편견, 인식이 할머니 세대에서 지금의 손녀에게 이어지게 되는 흐름을 김지영의 에피소드를 통해.. 2019. 10. 31.
연애의 환상을 무참히 짓밟으려 작정한 성인로코 [가장 보통의 연애,2019] 감독:김한결 출연:김래원,공효진,강기영,정웅인,장소연 줄거리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여느 때처럼 숙취로 시작한 아침, 모르는 번호의 누군가와 밤새 2시간이나 통화한 기록을 발견하게 되고 그 상대가 바로! 통성명한 지 24시간도 채 되지 않은 직장 동료 ‘선영’임을 알게 된다.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공효진). 새로운 회사로 출근한 첫날, 할 말 못 할 말 쏟아내며 남친과 헤어지던 현장에서 하필이면! 같은 직장의 ‘재훈’을 마주친다. 만난 지 하루 만에 일보다 서로의 연애사를 더 잘 알게 된 두 사람. 하지만 미묘한 긴장과 어색함도 잠시 ‘한심하다’, ‘어이없다’ 부딪히면서도 마음이 쓰이는 건 왜 그럴까? '뭐해?' 늦은 저녁 시간, 당신의 카톡.. 2019. 1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