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행3

(인터뷰) <반도> 연상호 감독을 만나다 - 2부 -좀비 비중이 좀 줄어든 이유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물의 숙명이라고 봅니다. 대부분 좀비가 진화화 되는 방식은 어쩔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도 그렇고 후기 아포칼립스 장르물도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사람들이 빌런화 되었어요. 의 네건 같은 악역이 말해주듯이 우리영화의 황중사와 631 부대도 그런 빌런으로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황중사와 631 부대는 자극이 필요한 존재들로 희망없는 반도의 미친듯이 살아가는 존재들입니다. 그것이 좀비들과 같으면서도 비슷한 사람들의 모습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과 는 정서부터 많이 다른 영화입니다. 반도는 게임 같다고 할까요? 을 본 아이들 이야기를 들었는데 은 딱 힘이 있는 애들 영화같더라구요. (웃음) 어떤 아이가 에 빠져서 까지 봤다고 했는데...초등학생이.. 2020. 9. 1.
(인터뷰) <반도> 연상호 감독을 만나다 - 1부 -결과물을 본 소감은? 의도하지 않지만 코로나 시국에서 개봉을 했다는 감회가 새롭습니다. 여러번 영화를 봤지만 오래간만에 언론시사회에 사람들이 북적북적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어쨌든 의도했던 안했던 간에 이 시국에 개봉한 것은 운이 좋았다고 봅니다. 다행이라 생각하는게 반도라는 영화가 가족단위로 오랜만에 극장에서 봐서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합니다. -어떻게 지금의 구상을 하게 되었나요? 일단 회사에서 의 속편을 했으면 하는 요청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저는 회의적 이었어요. 그러다 개봉당시 초등학생 아이들이 의 좀비놀이를 하는것을 보고는 새로운 세대의 관객들이 이 영화를 기대하고 있겟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제 영화를 새롭게 소비하는 관객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영화의.. 2020. 8. 31.
(인터뷰) 강동원과 <반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결과물 본 소감은?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런 상황서 할수 있어서 기분이 좋을 따름입니다. 각본을 봤을때 감독님이 생각한 비전을 듣고 하기로 결정했어요. 속편이다 보니 좀 여러 가지로 고민이 많았다. 그러다 시나리오를 보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는 절망과 희망이 함께 있었던 작품입니다. 어떤 부분이 끌리셨나요? 내가 생각하는 비주얼에 맞춰 읽으니까 재미가 있었어요. 개인적으로 쇼핑몰 장면이 기대가 되었는데 영화를 보니 그 장면이 잘 표현 되었더라구요. 사실 저는 연상호 감독님을 잘 몰랐어요. 쫑 티때 잠시 만난 적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빨리 오셔서 인사를 할수 있었어요. 그때 처음 뵙고 참 좋은 사람이라는 걸 알았죠. -원래 좀비 영화를 좋아하신 편인가요? 아니요. 크게 관심은 없었고 오히려 오.. 2020. 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