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겟아웃3

<겟아웃> 완성본보다 더 무서운 섬뜩한 원래결말과 삭제장면 3부 -초반부와 중후반부에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변하는 앨리슨 윌리암스. 조던 필은 앨리슨에게 크리스의 여자친구일때는 사랑스러운 여친 로즈 아미티지를 정체를 드러낸 대목에는 로로라는 새로운 자아로 연기하도록 지시했다. -크리스의 친구 로드가 일하는 공항에서 갑자기 안내방송으로 "플라이트 237" 이라는 방송이 나온다. 여기서 237은 스탠릭 큐브릭 감독의 영화 에 나오는 237호 객실에서 따온것이다. -크리스가 묶여있는 방에는 남북전쟁 당시와 노예제도와 관련한 장면들이 등장한다. 방에 걸린 숫사슴(Buck) 박제는 과거 노예제도 시절 쓰인 은어인 블랙 벅(Black Buck)을 의미한다. 이는 '백인 주인들에게 복종하지 않는 흑인을 의미'하는 인종차별적인 단어다. -그리고 크리스가 쇼파형태에 의자를 손으로.. 2020. 8. 30.
영화 <겟아웃> 알면 소름돋는 섬뜩한 뒷이야기 2부 -크리스와 로즈 커플이 사슴을 친 사건 때문에 경찰의 신분조회를 받는 장면에서 백인 경찰이 크리스의 신분증을 요구하자 로즈가 자기 남자친구에게 인종차별을 하는 것에대해 항의하는 식으로 그려진다. 그런데 로즈의 목적을 알고 다시 본다면 이는 크리스의 신분이 경찰 DB에 남는것을 막고자 한 로즈의 행동으로 볼수있다. 이는 조던 필 감독도 인정한 복선이다. -크리스와 그의 친구 로드가 통화하는 장면은 실제 전화 통화로 완성된 장면이다. 그런데 촬영중 이들과 통화한 이는 조던 필 감독이었다. -로즈와 그의 가족이 쓰는 성인 아미티지는 공포소설의 아버지 H.P 러브크래프트의 소설 에 등장하는 인물의 이름을 따왔다. 이 작품은 어느 가족들의 영혼이 육체에서 영혼을 떠도는 내용을 담고있다. 재미있게도 원작자 러브크래.. 2020. 8. 28.
영화 <겟 아웃> 우리가 몰랐던 섬뜩한 뒷이야기 1부(비하인드 &트리비아 모음) -의 소재가 된 첫 번째 사연은 에디 머피가 진행한 스탠드업 코미디 'Delirious'(약 맞은 것처럼)이라는 에피소드였다. 한 흑인이 백인 여자친구의 초대로 백인들만 있는 모임에 왔는데 거기서 무서운 일을 경험한다는 내용이다. 참고로 조던 필은 워래 에디 머피를 캐스팅 할 생각이 있었지만 너무 나이가 많아서 다른 배우를 캐스팅 할 수 밖에 없었다. -두 번째는 2008년 미국 민주당 경선으로 당시 대통령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한 버락 오바마와 힐러리 클린턴의 토론 주제였다. 당시 토론 주제중에 '흑인과 여성 중 누가 더 대통령 후보에 적한한것 같은가?'라는 내용이었다. -은 줄거리 구성에서 여러 영화를 참고했다고 시인했다. , , , 이었다. 전체적인 스타일은 영국 드라마 을 참고했는데 이 작품의 주.. 2020. 8.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