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boon13

팀버튼 감독, 니콜라스 케이지의 슈퍼맨! 위에서 공개된 영상은 팀버튼 감독과 니콜라스 케이지의 '슈퍼맨 라이브스' 초기 제작 과정과 그 이후의 내용이 담긴 다큐멘터리다. 위에서 공개된 영상은 팀버튼 감독과 니콜라스 케이지의 '슈퍼맨 라이브스' 초기 제작 과정과 그 이후의 내용이 담긴 다큐멘터리다. 1989년과 1992년 배트맨1, 2 시리즈의 흥행으로 팀 버튼 감독은 DC 코믹스의 '슈퍼맨' 작품들 중 슈퍼맨의 충격적 죽음을 다룬 '슈퍼맨 라이브스'를 영화화 하려했다. 2000년대 초 본격적인 영화 작업 진행을 위해 파격적인 캐스팅이 이뤄진다. '니콜라스 케이지'가 슈퍼맨을 '케빈 스페이시'가 렉스 루터를 그리고 '코트니 콕스'가 로이스 레인을 맡을 예정이었다. 그리고 여기에 팀 버튼 감독의 영화 배트맨에 '마이클 키튼'까지 출연 예정이었다. .. 2019. 11. 16.
알바 수입만으로 260배 수익을 남긴 영화! 1.임상실험 수고비로 만들어진 '엘 마리아치' 제목: 엘 마리아치(1992) 감독: 로버트 로드리게즈 출연: 카를로스 갈라르도, 콘수에로 고메즈 예산: 7,000달러 로버트 로드리게즈는 청년 시절 여러 단편 영화의 연출을 맡아 명성을 키우고 있었다. 하지만 진정 그가 만들고 싶었던 것은 액션 영화였다. 그렇지만 액션 영화에 들어가는 제작비는 만만치 않은 게 현실이다. 자신의 장편 데뷔작을 세상에 없던 액션 영화로 표현하고 싶었던 그는 제작비를 직접 벌기위해 동분서주 하다가 한 제약회사의 치료제 임상실험 광고를 보고 바로 실험자로 지원하게 된다. 위험한 아르바이트였지만 그로인해 번 돈은 4,000 달러였다. 그럼에도 제작비가 부족하자 그는 다시 한번 위험한 임상실험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결심하며, 신체 일부.. 2019. 11. 13.
브래드피트,안젤리나 졸리가 이혼한 진짜 이유 데일리 메일은 10일 기사를 통해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이혼 소송이 진행된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소송은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을 결심하게 되면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사건은 2016년 두 부부가 소유한 개인 제트기 안에서 일어났다. 당시 브란젤리나 가족은 LA로 이동 중이었는데, 두 부부는 이미 그전부터 여러 갈등으로 소원해진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가정을 지키기 위해 서로 참고 있었는데, 이때 브래드 피트와 입양아 아들 매덕스가 심한 말다툼을 하게 되었다. 부자 관계라 보기 힘들 정도로 험담을 주고받을 만큼 심각한 상황이어서 안젤리나 졸리가 두 사람 사이를 중재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아들과 화해보다는 화를 내며 매덕스를 심하게 다그치는 피트의 모습을 본 졸리는 크게 실망하게 되었고.. 2019. 10. 24.
피트와 이혼후 괴로웠다는 안젤리나 졸리…그런데 사실은 프랑스 시간으로 3일 스타일 매체 마담 피가로는 온라인판을 통해 홍보차 프랑스를 방문 중이던 안젤리나 졸리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기사에는 안젤리나 졸리가 처음으로 공식 매체를 통해 전남편 브래드 피트와의 이혼을 언급한 내용이 있어 전세계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할리우드 라이프, 데일리 메일 등 가십과 이슈를 주로 다루는 매체들은 인터뷰 기사의 일부 내용인 "브래드 피트와 이혼 후 슬픔과 괴로움에 빠졌다"라는 내용에 주목해 졸리가 이혼후 깊은 슬픔에 빠져 힘들어했다는 분위기로 기사를 배포했고 이러한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어 국내 매체와 같은 여러 해외 매체들이 이 부분을 인용했다. 하지만 마담 피가로의 원문 인터뷰 기사 내용을 본다면 앞서 언급한 매체들의 의도와는 거리가 먼 전혀 다른.. 2019. 10. 18.
로맨틱했던 미녀와 야수의 CG를 벗겼더니…헉! CG 장면 전과 후 비하인드 장면 1. 사랑해야 하는데…너무 웃겨! 의 CG 애니메이션 원작과 영화 통틀어 최고의 명장면은 벨과 야수의 댄스 장면. 경계하던 두 사람이 마음의 문을 열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확인하는 순간으로 엠마 왓슨과 댄 스티븐슨의 감정 연기도 고르게 담겨있어야 했다. 화면을 통해 구현된 댄스 장면은 아름답고 로맨틱하게 구현되었지만, 야수를 연기한 댄 스티븐슨은 CG로 구현되는 자신의 캐릭터 탓에 시종일관 특수의상을 입고 캐릭터 모습, 감정 연기에 충실해야만 했다. 결국 문제의 촬영날 화려한 옷을 입은 엠마 왓슨과 달리 댄 스티븐슨은 그야말로 정반대의 극과 극 의상을 입고 나와야만 했다. 댄 스티븐슨 입장에서는 상대방 엠마 왓슨의 모습에 감정 이입하는데 문제없었겠지만, 엠마 왓슨은 댄의.. 2019. 10. 18.
16살 연상연하 부부와 전남편이 함께 노는 모습 1. 16살 연상연하 부부와 전남편의 흔한(?) 만남 출처PicBon 한때 다정한 잉꼬부부였지만 2000년 이혼하게 된 브루스 윌리스, 데미 무어. 하지만 이혼 후에도 두 사람은 아직도 서로를 사랑하고 있다며, 다정한 친구 사이로 남으며 꾸준한 만남을 이어왔다.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준 대표적 사례는 2007년 데미 무어가 16살 연하 남편 애쉬튼 커처와 함께 전 남편 브루스 윌리스와 함께 피크닉을 즐기는 모습이다. 보트에서 두 부부가 다정한 시간을 즐기고 있는 가운데 그 옆에 브루스 윌리스는 쿨하게 상의를 벗은 채 낚시를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은 '헤어진 부부의 좋은예'라는 제목으로 온라인상에 유행했을 정도로 전설의 사진이 되었다. 이후 커처가 외도를 해 무어가 상처를 입자 곧바로 무어를 위로하고, 커.. 2019. 10. 12.
헤어진 아내의 임신소식을 접한 전남편의 반응 할리우드 스타 채닝 테이텀이 전 아내 제나 드완의 임신 소식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데일리 메일은 25일 기사로 채닝 테이텀이 젠나 드완과 남자친구 스티브 카지 커플의 임신 소식을 접하고 측근을 통해 "진심으로 행복하고 매우 축하한다"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추가로 E!뉴스 온라인의 보도에 따르면 제나 드완은 자신의 임신 소식을 채닝 테이텀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가장 궁금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닝 테이텀과 제나 드완은 2006년 영화 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며, 자연스럽게 연인 사이로 발전해 2009년 결혼해 화제를 불러모았다. 할리우드의 훈훈한 셀럽 커플로 이름을 알리다 2018년 4월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5살 된 딸 에벌리를 두었으며, 이혼 후에도 헌신적인 부모가 되겠.. 2019. 10. 7.
니콜키드먼과 톰크루즈의 영화같은 만남과 결말 본명:니콜 메리 키드먼 (Nicole Mary Kidman) 생년월일:1967년 6월 20일 출생지:미국 하와이 호눌룰루 (미국과 호주 이중국적자) 신체:179 cm 1.고등학교 중퇴자 고등학교시절 발레를 배우던 중, 오즈의 마법사의 마녀 연기를 보고 배우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16세의 나이에 연예계 진출에 집중하기 위해 고등학교를 중퇴하게 되고, 처음으로 호주 영화와 TV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놀라운 데뷔를 하게 된다. 2.네 아이의 엄마 미녀 배우로서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기에 네 명의 아이를 키운 워킹맘의 행보를 이어나갔다. 전 남편인 톰 크루즈 사이에서 두 명의 어린 아이들(코너, 이자벨라)을 입양했으며, 현재 남편 키스 어반과의 사이에서 두 명의 친 자녀(페이스, 선데이)를 낳게 되었다. 3.. 2019. 10. 5.
이 영화를 본 후…충격,전율,멘붕,혼란스러웠다!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 리뷰 [조커,2019] 감독:토드 필립스 출연:호아킨 피닉스, 재지 비츠, 로버트 드 니로, 프란시스 콘로이 줄거리 고담시의 광대 아서 플렉은 코미디언을 꿈꾸는 남자. 하지만 모두가 미쳐가는 코미디 같은 세상에서 맨 정신으로는 그가 설 자리가 없음을 깨닫게 되는데… 분명 흥미로운 동시에 말 그대로 뛰어난 완성도를 자랑한 작품이었다. 코믹스를 원작으로 한 영화중 이후 작품성과 예술적인 시선으로 만화 캐릭터를 새롭게 정의하고 해석하려 한 작품은 정말 보기드문 가운데 는 코믹스 원작의 개념을 떠나 한 정신이상자가 혼란스러운 세상에 광기를 물들게 만드는 과정을 감각적인 상징과 비유적 화면으로 훌륭하게 완성했다. 느닷없이 웃음이 튀어나오는 정신병에 광대라는 직업적 요소를 지닌 배경은 그의 처절한 삶과 완벽한 대비를 이.. 2019. 10. 5.
헉!촬영하다 진짜 죽을뻔한 스타와 문제의 장면 보는 이로 하여금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위험한 장면들이 알고 보니 진짜로 위험했던 순간이라면? 위험한 장면을 촬영하다 죽음의 문턱까지 갈뻔한 스타들과 문제적 장면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1.(1990) 마이클 J.폭스와 올가미 밧줄 신 의 주인공 마티 맥 플라이를 연기한 마이클 J.폭스는 시리즈의 대단원인 3편의 마지막 촬영에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아찔한 경험을 하게 된다. 19세기의 서부로 오게 된 마티가 무법자 매드독(토마스 F. 윌슨)에 의해 목에 밧줄이 걸려 끌려다니다 교수형을 당할 뻔 한 장면으로 마이클 J.폭스는 올가미 밧줄에 의해 올려지는 장면만 스턴트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위험천만한 장면이지만, 마이클 J.폭스는 리허설 장면에서는 이 부분을 능숙하게 연기한다. 하지만 실제 촬영.. 2019. 10. 2.